올림픽 금메달 임팩트 甲

낄낄이 20-09-30 01:12 477

hK6hUWI.jpg


기테이 손이라는 일본 이름으로 시상대에 올라가

기미가요가 울려 퍼지는 가운데 일장기까지 계양되자 죄라도 지은 듯 고개를 떨구었던 손기정.


그로부터 56년 뒤






2시간 넘게 일본의 모리시타와 나란히 뛰던 황영조.



jX5P6mJ.jpg


그리고 초조하게 지켜보는 손기정옹.




40km 구간에서 드디어 치고 나가기 시작




모리시타를 따돌리고 금메달 획득.



mXRyOlA.jpg

아픈 역사가 있어 더 감동스러웠던


대한민국 최초이자 유일한 육상 종목 금메달.

댓글 0
비회원 정보는 reCAPTCHA로 보호됨 · 개인 정보 보호 · 약관
낄낄판
추천 글쓴이 날짜 읽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