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던 버스 세우고 뛴 기사

낄낄이 21-03-06 01:28 459

UFe1R2m.jpg


건물이 토해내듯 회색빛 연기가 뿜어져 나옵니다.


인근 상가와 도로는 순식간에 뿌연 연기로 덮입니다.



EUgyLzc.jpg


시내버스에서 뛰어 내린 한 남성이 소화기를 들고 화재 현장으로 뛰어갑니다.



w21hIIz.jpg


새빨간 불길을 향해 소화기를 작동시키자 불길이 사그라듭니다.




5By1P5Y.jpg


불이 완전히 꺼지지 않자, 다른 버스에서 소화기를 더 들고 와 불길을 잡아갑니다.



1876MIU.jpg


버스기사인 56살 김상남 씨입니다.


버스를 운행하다 불길을 보고, 망설임 없이 소화기를 들고 와 불을 껐습니다.


초기 진화가 되면서 소방차가 도착한 후 금세 불길이 잡혔고, 다친 사람도 없었습니다.



DWWrPCP.jpg

H7UPBR5.jpg


당시 불길이 얼마나 거셌는지는 건물 외벽에 새겨진 그을음에 고스란히 남겨져 있습니다.


바람이 강해 자칫하면 인근 상가까지 불이 번질 수 있던 아찔한 순간이었습니다.



HZv21fz.jpg


김 씨는 화재 당시 소방차가 도착하자 다시 버스 운행을 위해 조용히 화재 현장을 떠났습니다.

댓글 0
비회원 정보는 reCAPTCHA로 보호됨 · 개인 정보 보호 · 약관
낄낄판
추천 글쓴이 날짜 읽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