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실에서 7시간 대기했더니 80만원 청구된 미국 의료비

낄낄이 21-12-01 13:11 351

img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에 사는 테일러 데이비스는
지난 7월 머리를 다쳐 병원 응급실을 찾아가 대기함.

그렇게 7시간 동안 응급실에서 대기를 했지만
테일러의 차례는 오지 않았고 더 이상 기다리는건 시간낭비라고 생각해
아무런 진단이나 치료도 받지 않은 채 병원을 떠남

그리고 며칠 후....

img



테일러는 688.35달러 = 한화 82만원의 의료비를 청구받음.

아무런 진단도 받지 않았고
응급차량도 이용하지 않고 스스로 병원을 찾았기 때문에
이 의료비가 잘못 청구된 것이라고 확신한 테일러는 병원에 항의전화를 걸었지만

병원에서는 "응급실을 찾아서 접수를 했기 때문에 정당한 의료비다" 라고 안내함,

이를 부당하다고 여긴 테일러는 언론사들에 제보했고

병원에서는 언론사의 취재가 시작되자 이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문제를 조사하여 개인과의 직접적인 후속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발표함

댓글 0
비회원 정보는 reCAPTCHA로 보호됨 · 개인 정보 보호 · 약관
낄낄판
추천 글쓴이 날짜 읽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