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경이 어느 일본 영화의 주연으로 캐스팅 된 이유

낄낄이 19-07-15 22:27 1,133
img


img


img


img


img


img


img


img


img


img
일본 영화 ‘신문기자’에 출연한 배우 심은경

이 영화는 어느 대학 설립과 관련된 정치적 부패 스캔들을 파헤치는 신문기자와 그 과정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리고 있음.

근데 영화 내용이 아베가 연관된 ‘가케학원 스캔들(아베 정권이 사립대 수의대 신설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연상시키며 전개 과정에서 정권의 언론 통제, 연루된 관료의 자살, 총리와 가까운 인사의 성폭력 은폐 공작 등 일본의 집권 자민당 관련 정치 스캔들을 떠올리게 함

이러니 출연 시 불이익을 우려해 주인공인 신문기자 역할을 일본 내 유명 여성 배우들 소속사에서 죄다 거절.

결국 일본 내에서 주연을 찾지 못하고 바다 건너 한국의 배우 심은경이 주연으로 캐스팅되고, 주인공 설정도 한일 혼혈에 미국에서 자란 걸로 수정됨. (아무래도 일본어 발음이 어색하게 들리는 것을 보완하려는 의도)

영화는 2019년 6월 말에 개봉되었는데, 자민당 관계자는 이 영화를 두고 ‘야당의 음모다’라고 지적했을 정도고, 아베 내각의 고위 관료 역시 영화 내용을 보고 ‘용납불가’라고 했다는게 언론으로 보도됨.

당연히 일본의 넷우익들은 개봉 전부터 영화에 평점 테러를 비롯해 끊임없이 공격했고, 개봉 직후엔 해킹으로 영화 공식 웹사이트가 다운되기까지 함.

게다가 심은경의 상대배우는 일본의 유명 남성 배우임에도 통상 영화가 개봉하면 출연하게 되는 TV 예능에 출연 섭외가 전무함. 애초에 TV에서 이 영화 언급 자체를 별로 안 하고 있다고 함.
댓글 2
  • 데이 ()

    우에노 주리가 얼마전에 지금 가장 보고 싶은 영화라고 SNS에 올렸는데 극우들한테 공격당하겠구만요.
  • 붉전 ()

    // 마츠자카 토리라고 일본에서 나름 주연급 배우에요.
비회원 정보는 reCAPTCHA로 보호됨 · 개인 정보 보호 · 약관
낄낄판
추천 글쓴이 날짜 읽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