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싱역사상 최악의 비매너

낄낄이 19-10-03 18:54 408


2001년 11월 23일

가해자 제임스 버틀러

피해자 리차드 그랜트


리차드 그랜트는 이 사건으로 혀가 찢어져서 27바늘이나 꿰매고 아래턱은 완전 박살남

2년뒤에 그랜트는 재활해서 복귀하지만 연전연패를 이어가다가 잊혀짐


가해자 버틀러는 이 사건으로 징역 4개월 선고 출소 후에 친구를 망치로 때려 죽이고 시체에 불을 태운 혐의로 징역 26년

이 사건은 복싱에서 뿐만 아니라 스포츠 역사상 최악의 비매너 행동으로 꼽힘
댓글 0
낄낄판
추천 글쓴이 날짜 읽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