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체포 직후 눈빛

낄낄이 20-11-06 10:05 484
img

백정기 의사 (1896. 1. 19~1934. 6. 5)



“나의 구국 일념은 첫째, 강도 일제(日帝)로부터
주권과 독립을 쟁취함이요.
둘째는 전세계 독재자를 타도하여 자유․평화 위에
세계 일가(一家)의 인류공존을 이룩함이니
왜적 거두의 몰살은 나에게 맡겨 주시오.”

- 백정기 의사, 1933년 3월 17일
주중 일본공사 처형에 나서기 전 -



"나는 몇 달 더 못 살 것 같소.
그러나 동지들은 서러워 마오.
내가 죽어도 사상은 죽지 않을 것이며
열매를 맺는 날이 올 것이오.
형들은 자중자애하며 출옥한 후 조국의 자주독립과
겨레의 영예를 위해서 지금 가진 그 의지
그 심경으로 매진하기를 바라오.
평생 죄송스럽고 한 되는 것은
노모에 대한 불효가 막심하다는 것이
잊혀지지 않을 뿐이고,
조국의 자주 독립이 오거든 나의 유골을
동지들의 손으로 가져다가
해방된 조국 땅 어디라도 좋으니 묻어주고,
무궁화 꽃 한 송이를 무덤 위에 놓아주기 바라오."

- 백정기 의사의 유언
댓글 0
비회원 정보는 reCAPTCHA로 보호됨 · 개인 정보 보호 · 약관
낄낄판
추천 글쓴이 날짜 읽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