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킨슨 병을 냄새로 감지한 여성

낄낄이 19-02-25 11:47 884
img
Joy Milne

남편이 45세 때 파킨슨병을 진단받았는데 12년 전부터 이미 남편의 체취가 달라진 것을 느끼고 있었지만
그게 자신의 능력일 거라곤 생각치 못했다

과거 간호사였던 그녀는 파킨슨 환자들을 위한 모임에 참석해 이와 같은 사실을 알렸고
이 사실에 흥미를 느낀 의사들과 함께
12벌의 티셔츠 중 파킨슨 환자의 티셔츠를 구별해보라는 실험에 참가

12벌 중에 실제 환자의 티셔츠는 6벌이었으나
조이는 냄새를 맡은 후 그중 7벌의 티셔츠가 환자의 것이라고 했고
그녀가 골라낸 티셔츠는 단 1벌을 빼고 모두 환자의 것으로 일치했다

그 후
그녀가 잘못 골랐다고 생각되었던 7번째 티셔츠의 주인은 8개월 후 파킨슨 병을 진단받았다

현재 과학자들과 함께 연구를 진행하면서
파킨슨 진단테스트에서 유효한 10가지 분자를 밝혀내는데 큰 도움이 되고 있다
댓글 3
  • 검정카 ()

    개가 인간으로 환생했나
  • 검은다 ()

    환자들 쿰쿰한냄새를 느낀건가
  • 곤충 ()

    체취 맡는 능력은 이성의 유전정보를 탐색하기 위한거란 이론이 뒷받침되는듯
비회원 정보는 reCAPTCHA로 보호됨 · 개인 정보 보호 · 약관
낄낄판
추천 글쓴이 날짜 읽음